핸디를 낮추고 싶다면 동반자 아닌 코스와 겨뤄야 조회수 4038 등록일: 2012/06/27  

늘 기준타수 치는 ‘올드 맨 파’ … 동반자 의식 말고 코스와 겨뤄야

골퍼의 경쟁 상대

J골프 해설위원 모델골프아카데미 원장 | 제273호 | 20120602 입력
 
1892년 잉글랜드에서 ‘보기(Bogey)’란 개념이 등장했다. 당시 보기는 지금의 ‘파(Par)’와 같은 의미였다. 즉 홀별로 기준타수를 가리키는 개념으로 통용됐다. 1912년에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에서 보기 플레이에 대한 규칙까지 발표했고 1920년에는 이를 공식적으로 승인했다. 미국에서는 영국보다 앞선 1902년 스트로크 플레이에 ‘보기 경기’의 룰 적용을 승인했다.

‘파’라는 개념이 실제로 등장하기 시작한 때는 1890년대였는데 ‘보기’라는 용어와 중복이 되면서 인기를 얻지 못했었다. 원래 파도 보기처럼 홀별 기준타수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 시간이 흐르면서 미국에서는 점점 파가 보기보다 약간 더 좋은 성적을 의미하는 것으로 발전했다. 결국 1946년에 미국골프협회(USGA)가 보기 경기라는 용어를 ‘파 경기(Par Competitions)’로 공식 변경하면서 ‘파’ 개념이 대세를 이루게 됐다.

1950년에는 R&A까지 ‘보기 혹은 파 경기’라는 표현을 도입했다. R&A와 USGA가 처음으로 골프 규칙을 공동 제정한 1952년에는 파 개념을 확정하고 그에 따른 스트로크 플레이 룰을 채택했다.

매치 플레이에서는 상대편 선수가 있고 스트로크 플레이에는 동반 플레이어가 있다. 그런데 파 개념이 등장하면서 사람들은 이미 정해져 있는 기준 스코어를 의식하며 플레이하게 됐다. 즉 파4 홀에서는 4타가 기준타수가 되며 4타 만에 홀 아웃하는 것을 목표로 플레이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골프 규칙이 만들어진 역사를 살펴보면 분명 골프란 게임은 파라는 기준 스코어에 대한 도전이다.

늘 기준타수를 치는, 이기기 힘든 상대를 ‘올드 맨 파(Old Man Par)’라고 의인화한 개념도 나타났다. 1890년대 등장했던 잉글랜드의 ‘보기 맨(Bogey Man)’과 거의 같은 의미다. 다시 말해 골프가 다른 골퍼와의 경쟁이 아닌 올드 맨 파와의 경쟁임을 시사한 것이다.

“세상에 그 누구도 골프를 지배할 수 없으며 가장 좋은 스코어란 것 자체가 있을 수 없다. 그래서 골프는 인간이 만들어 낸 위대한 게임이다. 사람을 상대로 하는 게임이 아니다. 올드 맨 파와의 경기다. 올드 맨 파는 무척 인내심이 강한 영적 존재인데 버디나 버자드(Buzzard·20세기 초에 사용. 지금의 ‘더블보기’)는 절대 기록하지 않는다. 올드 맨 파와 오랜 시간 라운드를 하려면 우리 역시 엄청난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

1930년 28세의 나이로 역사상 유일하게 그랜드 슬램을 기록한 보비 존스(사진)의 말이다. 존스는 골프란 기준타수와의 싸움이라고 주장했다. 골프란 참 아이러니한 게임이다. 상대방을 이기기 위해서는 절대 그들을 이기는 데 집중해서는 안 된다. 골프란 상대편의 플레이와 스코어 등 변수와의 싸움이 아니라 변함없는 상수인 골프 코스와의 게임이다.

하지만 우리 골퍼들은 대체로 상대편을 의식하고 그들을 이기기 위한 플레이를 한다. 2002년 타이거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을 지켜본 잭 니클라우스도 존스와 비슷한 얘기를 했다. 니클라우스는 “모든 선수들이 골프 코스를 상대로 자신만의 게임을 하는 데 집중하지 않고 리더보드를 계속 보면서 우즈를 의식하며 플레이한다. 이렇게 해서는 절대 안 된다. 우즈는 골프 코스를 자신만의 게임으로 상대했다. 그게 골프다”라며 골프가 올드 맨 파와의 경기임을 강조했다.

골프의 거장 계보를 잇는 존스, 벤 호건, 니클라우스 같은 선수들은 한결같이 골프를 자신과 골프 코스의 개인적인 경기로만 여긴다. 근본적으로 골프가 경쟁 게임이 아니기 때문에 동반 플레이어들을 의식하지 않았다. 올드 맨 파, 그것만이 골퍼의 영원한 상대인 것이다.

번호 제목 조회수 등록자 등록일시
55 보기를 파로 바꾸는 3가지 방법 4286 관리자 13.04.08
54 실시간부킹서비스를 이용하시는 회원님들께 3221 관리자 13.02.26
53 핸디를 낮추고 싶다면 동반자 아닌 코스와 겨뤄야 4038 류부장 12.06.27
52 5번 우드, 파온위한 비밀병기 9532 류부장 12.06.27
51 2011년 내장객수 2,690만명, 전년대비 4.6%증가 1565 관리자 12.06.27
50 2011년 하계, 골프장 휴장 계획 2480 관리자 11.07.20
49 골프장 이용객, IMF 이후 첫 감소 3184 관리자 11.02.15
48 인생이 골프보다 소중하다 3351 관리자 11.02.13
47 구찌 くち 3541 관리자 10.10.31
46 골프장 중과세 철폐를 대한골프協 등 5개단체, 정부에 건의문 2204 관리자 10.08.12
45 어 16강 진출했네! 2103 류부장 10.06.23
44 대한민국 16강 진출 확정!!! 1692 관리자 10.06.22
43 대표전화 변경공지 2146 관리자 10.06.21
42 요새 왜 이러지 2 2210 관리자 10.04.01
41 소빙하기 vs 엘리뇨모도키 3371 관리자 10.03.02
40 작년 골프장 이용객 2천591만명..8% 증가 1950 관리자 10.02.12
39 아이폰 신드롬, 스마트 신공으로 받다 2115 류부장 10.01.22
38 2010년 1,2월 휴장계획없는 골프장 2177 관리자 09.12.18
37 2010년 1,2월 골프장별 휴장 일정 1953 관리자 09.12.18
36 요새 왜 이러지... 3477 관리자 09.08.06
35 2009년 하계 골프장 휴장 일정 2227 관리자 09.07.22
34 2009상반기 이용후기 이벤트 마감알림 2357 관리자 09.06.24
33 싸게 제대로 리노베이션한 제주크라운cc 회원모집 4162 관리자 09.06.17
32 \"썬골프SUNGOLF\" 특허청 서비스표등록 2637 관리자 09.03.12
31 하늘 좀 보세요 2289 관리자 09.01.23

1 2 3